선병국가옥

HOME > 보은의문화재/명소 > 선병국가옥

보은선병국가옥

  • 지 정 번 호 : 중요민속자료 제134호
  • 지정년월일 : 1984년 1월 10일
  • 위 치 : 외속리면 하개리 154

외속리면 하개리 마을 숲속에 있는 한말의 주택이다. 속리산에서 흘러내리는 삼가천(三街川)의 맑은 물이 큰 개울을 이루는데 개울 중간에 돌과 흙이 모여 삼각주를 이루니 배의 형국 같은 섬이 되었다. 이른바 연화부수형(蓮花浮水形)의 명당이라 하며 아름드리 소나무들이 숲을 이룬 중앙에 99칸의 큰 기와집이다. 1919년에서 1921년 사이에 당대제일의 목수들을 가려뽑아 후하게 대접하면서 이상형의 집을 지었다고 한다. 요긴하게 이용될 공간이 집안에 망라되도록 설계하였다. 이 시기에는 개화의 물결을 타고 이른바 개량식 한옥의 구조가 시험되던 때이기도 하여서 재래식 한옥으로 질박하게 짓기보다는 진취적인 기상으로 새로운 한옥의 완성을 시도해 본 것이다.

이 집은 그런 시대적인 배경에서 특성있게 지어졌으므로 학술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특이한 점은 사랑채, 안채, 사당채를 둘러싸고 있는 안담 바깥으로 널찍하게 외담을 둑담으로 두껍고 높게 둘러치고 있는 점이다. 1980년 수해시 돌각담들이 무너져서 아늑하며 유현하던 분위기가 많이 흩어지게 되었다. 대문맞은편에 돌각담을 두른 일곽이 있고 그 안에 여러채의 부속건물들이 있었으나 6․25사변이후 무너져서 지금은 볼 수 없다. 대문은 솟을대문이고 행랑채가 좌우로 섰다. 대문간까지 합쳐 단칸 통의 32칸 규모이다. 행랑채는 여러 굽이 꺽이는데 그 끝은 사랑채로 들어가는 중문채에 이어진다. 중문은 솟을 삼문형이다. 사랑채는 남향하였고, 무사석같이 다듬은 세벌대 위에 자리잡았다. 평면은 H자형의 2칸통인데 앞․뒤퇴가 있어 더욱 넓은 공간이 되었다. 기둥은 퇴기둥이 둥근 원주(圓柱)이고 고주들은 방주(方柱)이다. 퇴기둥의 주초는 화강암을 다듬은 팔각이다. 이런 구조는 보통의 사랑채에서는 보기 드물다. 처마는 홑처마이나 서까래가 길어서 처마 깊이는 상당히 깊다. 안채는 사랑채의 동쪽에 있으면서 서향하였다. 무사석 두벌대 위에 자리잡았는데 평면은 역시H자형이다. 중심은 네칸의 대청으로 앞퇴와 뒤편쪽 마루로 나서면 어떤 방으로도 갈 수 있게 되어있다. 대청 좌우의 방을 비롯하여 여러개의 방이 있고 부엌도 아주 넓은 공간을 차지하였는데 머리 위로 다락이 시설되어 있다. 역시 홑처마이며 처마깊이는 깊다. 사당채 일관은 뚝 떨어진 자리에 있다. 낮은 담장을 두르고 삼문을 열어 출입하게 하였다. 사당은 삼칸이고 옆에 재실 삼칸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곳곳에 붉은 벽돌과 시멘트를 쓰고 벽체는 의식에 따라 하얗게 분벽(紛壁)하여서 옛집에서 느끼는 따뜻한 분위기와는 대조적이다.